러닝이 컨텐츠가 되는 곳, 비엠러닝랩입니다.


비엠러닝랩의 메인 슬로건은 '부상없는 러너'입니다. 하지만 단순히 전문적인 지식을 통해서 러너들에게 부상 예방을 위한 운동 컨텐츠만을 제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부상없는 러너라는 슬로건 안에는 부상이 없어야 즐겁게 달릴 수 있다는 의미가 함축되어 있습니다.

풍부한 러너 문화를 만드는 곳


즉, 러닝을 기반으로 다양한 운동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곳입니다. 러닝과 함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 컨텐츠로 제작하여 풍부한 러너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합니다. 러너들의 문화가 커져야 우리 러너들이 계속 즐겁게 달릴 수 있습니다.
단순히 모여서 달리는 것만으로도 즐겁지만, 그 이상으로 재미있는 달리기 문화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달리기로 할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는 러닝과 함께 라이프 스타일을 풍성하게 만듭니다.

러너라는 타이틀이 더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인식될 수 있도록 비엠러닝랩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비엠러닝랩의 목표, 러너들이 교류할 수 있는 장


비엠러닝랩의 목표 중 하나는 러너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장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러너 개개인이 할 수 있는 컨텐츠보다 다양한 러너들이 함께 만들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중심에는 크루가 있습니다. 크루가 성장 할 수 있는 문화가 형성되어야 러너 문화가 지금의 크루 문화에서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비엠러닝랩이 러닝 크루들이 활발히 교류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비엠러닝랩은 다양한 브랜드와 파트너쉽을 통해서 러닝 문화를 만들어갑니다. 가치관과 뜻이 맞는 브랜드와 파트너쉽을 맺고 있습니다. 다양한 러닝 이벤트와 콘텐츠를 브랜드 협업을 통해 개발하고 제공합니다. 

성장하고 있는 한국의 러닝문화가 끊기지 않도록 러닝랩은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Runningful Life!  감사합니다.